[📰언론보도][주간경향] “젠더 갈등? 20대들이여 속지말자!”



경향신문과 섀도우캐비닛이 함께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대해 20대 여성들과 남성들의 속깊은 이야기를 들어보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번 좌담을 기획하면서, 가장 확인하고 싶었던 부분은 "20대 여성과 남성 간의 갈등 정말 풀 수 없는 문제일까? 20대 여성과 남성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까? 이번 선거의 주요 의제가 정말 젠더 문제였을까? 사실은 정치권이 사회적 갈등, 문제들에 대한 자신들의 무능함, 게으름을 특정 세대와 그룹들에게 전가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에 대해 20대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였습니다. 

그러면서 "정치의 역할, 기성세대의 역할, 사회적 갈등에 대한 책임을 우리는 누구에게 묻고 있는가, 또 물어야 하는가"를 같이 생각해보고 싶었습니다. 

그 첫 시작으로, 20대 여성 유권자들의 생각을 먼저 들어보았는데요.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와 그 결과에 대한 세간의 평가에 대해 20대 여성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이 분들의 이야기 함께 들어보시죠.



"지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각각 다른 후보에게 투표한 20대 여성 세명이 모였다. 

한민금씨(28)는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일하는 비서다. 국회에서 일하며 두 번의 총선, 대선, 지방선거를 겪었다. 정치외교학과 학생인 김은설씨(21)는 국민의힘 중앙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바른정당을 지지했다가 통합이 되면서 국민의힘으로 왔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는 오세훈 후보 캠프에 참여했다. 양예빈씨(25)는 재생에너지 관련 스타트업에서 커뮤니케이션 매니저로 일한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는 기호 15번 신지예 후보를 찍었다. 소수정당에 투표한 15.1% 중 한명이다. 

그들이 보는 이번 선거는 어떨까. 정말 젠더 정책 때문에 민주당은 재보궐선거에서 패배했을까. 소수정당 지지 15.1%는 어떻게 봐야 할까. 경향신문은 정치 플랫폼 섀도우캐비닛과 함께 20대 여성과 20대 남성의 이야기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1차로 진행된 20대 여성 집담회에서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오갔다. 특히 이들은 젠더갈등이 핵심이 아니라며 언론과 정치권을 향해 “속이지말라”고 강조했다 집담회는 지난 4월 20일 오전 서울 서교동에서 진행됐다. 섀도우캐비닛의 김경미 대표가 좌담회 진행을 맡았다."

기사 전문은 👉 “젠더 갈등? 20대들이여 속지말자!”




주식회사 섀도우캐비닛

대표자 김경미 · our@shadowcabinet.kr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414, 201호(대치동) · 010-3883-2650

사업자등록번호 184-88-01756 통신판매업신고 2020-서울중구-2054 

개인정보취급담당자 김경미

ⓒ 2020 Shadow Cabinet Co.,Ltd All rignts reserved

Hosting by (주)아임웹